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16,092건, 최근 110 건
   

헌법재판에 불리해진 박 대통령, 다급히 무리수 둬: 이명박 전 대통령도 나처럼 한거 있다

글쓴이 : 남매맘 날짜 : 2017-01-10 (화) 조회 : 161
글주소 : http://www.torrentbon.net/humor/370773


박근혜 대통령 측 탄핵심판 대리인단이 노무현·이명박 정부 당시 설립된 공익재단에 대한 사실조회를 헌법재판소에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 정권에서도 미르·K스포츠재단과 비슷한 형태의 기업 모금 행위가 있었다식의 주장을 펴기 위한 '물타기 작전'으로 보인다.

9일 헌재에 따르면 이중환 변호사가 이끄는 대통령 대리인단은 지난 6일 삼성꿈장학재단과 서민금융진흥원을 상대로 한 사실조회를 헌재에 요청했다.

2006년 설립된 삼성꿈장학재단은 각종 장학사업과 교육지원사업을 하는 공익재단이다. 원래 이름은 '삼성고른기회장학재단'이었다가 2010년부터 현재 명칭을 쓴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인 2007년 3월 설립된 '소액서민금융재단'의 후신(後身)이다. 당시 금융회사들로부터 출연받은 휴면 예금과 보험금 약 3천억원이 재단의 기초자산이 됐다. 2009년 미소금융중앙재단으로 명칭을 변경했다가, 지난해 9월 출범한 서민금융진흥원에 병합됐다.

박 대통령 측이 노무현·이명박 정권 시절에 설립한 두 재단에 사실조회를 요청한 것은 역대 정권에서도 기업의 기금을 모아 재단을 설립했다는 사실을 들어 미르와 K스포츠재단의 설립과 기금 모금을 정당화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박 대통령 측은 지난달 16일 헌재에 제출한 답변서에서도 이렇게 주장한 바 있다. 그보다 앞선 11월 중순에도 박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도 비슷한 논리를 펼쳤다.

그러나 이런 주장이 헌재에서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매우 낮아 보인다. 이미 여러 언론들이 지적한 것처럼 근거가 희박한 주장이기 때문.

박 대통령 측이 거론한 두 재단을 살펴보자.

노무현 정부 때 설립된 삼성꿈장학재단은 당시 'X파일 사건'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8000억원을 출연해 설립됐다. 청와대가 직접 구체적인 액수를 지정해가며 기업들에게 기금 출연을 지시한 미르·K스포츠재단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또 삼성꿈장학재단의 경우, 운영도 기업에서 자체적으로 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가 설립한 서민금융진흥원(미소금융재단) 역시 미르·K스포츠재단과는 차이가 있다. 기업들이 낸 돈을 모아 특정 재단을 설립한 게 아니라 개별 기업들이 각자 재단을 만들어 운영하는 방식이다. 최순실씨 같은 제3자가 마음대로 재단을 주무를 수 없는 구조다.

실제 지난 2009년 설립된 미소금융재단은 개별기업이나 은행이 재단과 그 자금을 직접 운용하는 형태로 운영돼 왔다.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포스코 등이 2018년까지 총 1조원(2016년 현재 약 5,400억원 출연)의 자금을 출연하되 삼성미소금융재단, SK미소금융재단 등과 같이 기업이 직접 재단을 운영하는 방식이었다. 중앙재단은 자원봉사자 지원 등 보조 역할에 그쳤다. (한국일보 11월21일)

그밖에도 재단 설립의 절차와 법적 근거, 재단 운영 방식 및 운영 주체 등에 있어 미르·K스포츠재단은 오히려 과거 전두환씨가 대통령 재직 시절 설립한 일해재단의 사례와 유사하다는 게 일반적인 평가다.





http://www.huffingtonpost.kr/2017/01/09/story_n_14044252.html


남매맘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16,092건, 최근 11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16092  시선강탈 뉴스.gif 평생교육원… 01-22 0
216091  대륙의 맥주 dalhae 01-22 0
216090  윈도우XP 배경화면의 현재 모습 규태왕자 01-22 0
216089  일본에서 인기 최고라는 초소형 세탁기 쵸콜렛샤프 01-22 0
216088  한국인의 현실 유나맘 01-22 0
216087  최순실, 네 번째 출석요구도 거부···특검 “오늘 체포영장 발부 강제조사” 모태미녀 01-22 0
216086  혹시 무천도사님? 도담맘 01-22 0
216085  나 어때 좀 멋있냐.gif 동우민재맘 01-22 0
216084  귀귀가 알려주는 추운겨울 간단 샤워방법 파워플리리 01-22 0
216083  군필자들만 공감하는 짤.gif 성우엄마 01-22 0
216082  오빠 나 예뻐?.gif 깐죽깐죽이 01-22 0
216081  진중권의 실체 혜경엄마 01-22 0
216080  알고보니 최악의 스토리였던 동화. 동우민재맘 01-22 0
216079  아버지를 그려드렸다.. insdel 01-22 0
216078  조 의 연. 너! 크룽서울 01-22 0
216077  방심의 댓가.gif 강아지사랑 01-22 0
216076  2차를 갈 필요가 없는... 메아리선배 01-22 0
216075  모바일 투표 특정 후보에 유리 / 경향은 그냥 문재인이 싫나보다 음악의신 01-22 0
216074  물컹 물컹... 뭐지? 미녀는괴로… 01-22 0
216073  뛰어! 내가 더러워 물에 뛰어들고 만다.. 바람둥이남… 01-22 0
216072  우OO 아들이 못하는 코너링? 연대생 01-22 0
216071  오늘자 썰전 명장면. 비단이 01-22 0
216070  눈이 내렸던 오늘도 박근혜 탄핵 촛불집회에는 30만명이 모였다 home32 01-22 0
216069  명왕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몰랐던 10가지 사실들 트로트여인 01-22 0
216068  카메라맨의 심쿵....gif 꺼가이 01-22 0
216067  죽음에 익숙해진 아이들 샤오미 01-22 0
216066  네덜란드 덮친 우박 종민엄마 01-22 0
216065  현직 등산객입니다. 뉴골프매니… 01-22 0
216064  흔한 세르비아 뉴스.gif 비슬채사랑 01-22 0
216063  지하차도 역주행.gif 김포외삼촌 01-22 0
216062  이 남자는 자기 가족에게는 어떤 사람이었을까요? 민주단짝 01-22 0
216061  아직도 상황파악 안되시는 한분.. 왕눈이 01-22 0
216060  도로위에 일기토 헬로우고스… 01-22 0
216059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gif 윤찬서준맘 01-22 0
216058  물에 젖지 않는 의류소재.gif 이른새벽별 01-22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bon.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