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893건, 최근 0 건
   

휴대폰 번호이동 확 줄었다…왜?

글쓴이 : 도담맘 날짜 : 2016-12-28 (수) 조회 : 169
글주소 : http://www.torrentbon.net/smartphone/4157

휴대폰 번호이동 시장이 이달 들어 급격히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노트7 판매중단 사태가 일어난 지난 9월 수준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다. 유통가에서는 연말연시 반짝 특수를 기대했지만, 경기침체 여파로 기대를 무색케 할 지경이다.

2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27일까지 12월 이동전화 번호이동 누적 건수는 알뜰폰 포함 33만7천여건이다.

하루 평균으로 계산하면 1만3천500건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연말까지 나흘이 남았지만 누적 40만건도 못 넘길 가능성이 크다.

올해 들어 번호이동 시장은 월간 60만 안팎의 규모를 유지해왔다.

시장의 기대를 모았던 갤럭시노트7이 단종됐던 9월의 경우에만 월간 누적 49만3천여건을 기록했고, 지난달 연간 최대 누적 수치인 62만7천여건까지 오르기도 했다.

2016년 월간 이동전화 번호이동 건수. MVNO 포함, 자사 번호이동 미포함

2016년 월간 이동전화 번호이동 건수. MVNO 포함, 자사 번호이동 미포함

번호이동 건수가 줄었다는 것은 그만큼 휴대폰 시장이 축소됐다는 것을 뜻한다.

이통사 서비스 가입유형은 010 신규가입, 기기변경, 번호이동 등이 있다. 단말기 유통법 시행 이후 이 세가지 유형은 매달 비슷한 비중의 건수를 기록해왔다.

유통가에서 기기변경 등에 특별한 판매장려금이 쏠리지 않은 한 번호이동 시장이 축소될 때 다른 유형의 가입자도 줄어들고, 기기 판매량도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

통신사 한 관계자는 “9월에는 갤럭시노트7 판매중단으로 대기수요도 흡수하지 못했고 추석 연휴까지 겹치면서 상대적으로 다른 달보다 신규 가입자가 줄어드는 모습이 있었지만, 이번 달의 경우에는 이례적으로 번호이동 수치가 감소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아이폰7의 부진이 번호이동 시장의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판매량 선두권 자리는 지키고 있지만 예년과 비교해 올해는 보다 이른 시점부터 판매량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새 아이폰이 한국에 출시되면 연말까지는 판매량이 버티는 편이었지만 아이폰7은 11월 판매량과 12월 판매량이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며 “갤럭시노트7 빈자리를 갤럭시S7 시리즈가 충분히 메꾸지 못하는 상황에서 아이폰7의 판매 부진이 연말연시 특수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결합상품 중심의 통신사 마케팅 구조가 번호이동보다 기기변경 중심 축으로 더욱 기울게 했다는 평가도 내놓는다. 그럼에도 당장 대리점이나 판매점에 방문객이 급격하게 감소하는 경기침체의 문제가 꼽힌다. 정국 혼란과 함께 소비심리가 얼어붙었다는 분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공백기가 길어지면서 단말 수요 자체가 줄어든 점도 있다”면서도 “당장 신규 단말 공개를 앞둔 시점도 아닌데 이 정도의 시장 위축은 일반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 경기의 수준이 상당히 얼어붙은 것으로 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원문보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61228150136#csidx3757140783f1ab7bfbbf6c6b4330a03 



[출처]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61228150136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89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비추천
2893  애플, 2년 만에 스마트폰 시장 1위 차지 쌍둥이맘 02-17 0 0
2892  HTC 원 A9, 안드로이드 7.0 누가 업데이트 마성의중년 02-17 0 0
2891  화웨이, P10에 급속충전 적용 안 해 트윙클 02-14 0 0
2890  美 통신시장, 무제한 요금제 부활한다 은영바라기 02-13 0 0
2889  차기 아이폰, 무선충전 과열 방지 기술 적용되나 고딩칭구 02-10 0 0
2888  갤S8 AI 비서, 8개 언어 지원하나 김만필이 02-08 0 0
2887  제2의 레볼루션-포켓몬고...IP 기반 신작 홍수 김만필이 02-06 0 0
2886  뒤집힌 삼성-애플…스마트폰 경쟁 어땠나 태우88 02-01 0 0
2885  온라인 쇼핑몰 창업하는 방법 A to Z 감자수미칩 01-30 0 0
2884  통신사 새해 고민…“AI 전문가 어디 없소” 까카오미 01-30 0 0
2883  “갤럭시S8 3월29일 공개”…실물 첫 유출 행복한진실 01-27 0 0
2882  크롬-파이어폭스, HTTPS 아니면 경고 표시 왕눈이 01-27 0 0
2881  [1. 24 외신]갤노트8 출시, 이상 없다 진우아름엄… 01-24 0 0
2880  삼성전자 모바일 제품 안전성 위한 투자 확대할 것 고3환희 01-24 0 0
2879  갤럭시노트7 발화 원인·대책 충분한가 버버버리98 01-23 0 0
2878  애플 갑질했다 vs 퀄컴 억지주장 신유사랑 01-23 0 0
2877  갤노트7, 20만대 실험…원인은 결국 배터리 쌍둥이맘 01-23 0 0
2876  갤럭시A5 실구입가 25만원대부터 시작 민주맘 01-19 0 0
2875  구글, 트위터 모바일 개발 플랫폼 패브릭 인수 mabaram 01-19 0 0
2874  LG 스마트워치, 안드로이드웨어 2.0 첫 탑재 위험한사랑… 01-18 0 0
2873  애플 시대가 가고 아마존 시대가 왔나 구름맘 01-18 0 0
2872  삼성전자, 갤노트7 발화 원인 23일 발표 rlawjdtnr 01-16 0 0
2871  동영상 광고시장 상전벽해…지상파 위기 이쁜선생님 01-16 0 0
2870  안드로이드 웨어 2.0 다음 달 초에 출시된다 예쁨쟁이 01-15 0 0
2869  애플 iOS 기반 누적매출 1조달러 돌파 초읽기 스트롱맨유 01-13 0 0
2868  안드로이드 웨어 2.0 다음 달 초에 출시된다 내조여왕 01-12 0 0
2867  첫 아이폰 VS 아이폰7 플러스, 얼마나 달라졌나 신유사랑 01-11 0 0
2866  스마트폰 혁명 10년…삶을 어떻게 바꿨나 수영복매냐 01-10 0 0
2865  삼성 폴더블 스마트폰, 2개 모델로 나오나? rlawjdtnr 01-10 0 0
2864  아이폰 10돌…모바일 혁명 끝나지 않았다 피노키오증… 01-09 0 0
2863  갤노트7 15% 충전제한, 내일부터 적용 메아리선배 01-09 0 0
2862  브라우저에 페이스북의 눈을 달아보자 아라맘맘 01-05 0 0
2861  익스플로러, PC 5중1대만 사용…1년새 반토막 강철나비 01-02 0 0
2860  구글플레이 환불대행 대형 포털서 성행 솔바람이 01-01 0 0
2859  LG전자, 최대 24시간 사용가능한 올데이 그램 출시 까카오미 01-01 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bon.net. All rights reserved.